병원매거진
로그인 | 회원가입 | 원클릭연장 | 이용 기관/기업 고객센터
  

여성 / 패션 / 요리 / 인테리어 / 시사 Best | 초등생 / 중학생 Best


        


병원심볼
  • 매거진F 14호 맥주
  • 매거진B(한글판) 10월호 아스티에드빌라트
원클릭 연장
제휴 브랜드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신문 구독

[택배]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부록없음) (한국판)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주)제이티비씨플러스 엠앤비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뷰티/패션,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19~20일 사이에 발행
정기구독가 (12개월) :  72,000 원 72,000 (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제이티비씨플러스 잡지의 경우 제주 및 도서산간지역에 한하여 배송비가 추가 됩니다.


제주도 : 구독료 + 36,000원 (발송비 1회당 3000원)

도서산간지역 : 구독료 + 84,000원 (발송비 1회당 7천원)


< 미수령시 재발송 요청 안내>
매월 25일 전까지 잡지를 받지 못하신 경우 2~3일내로 연락을 주셔야 재발송 가능합니다.
이후에 연락주시는 경우 재발송 처리가 불가하오니 독자분들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3. 사은품 미포함 정기구독 가격입니다.

 

[부록] 부록은 매월 제공되지 않으며, 서점 또는 온라인 부록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서점(온라인)독자에 한해 제공되는 프로모션용 부록은 정기구독자에게 미적용

















 

정간물명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부록없음) (한국판)

발행사

  (주)제이티비씨플러스 엠앤비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   쪽

독자층

  일반(성인), 여성,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72,000원, 정가: 72,000원 (0% 할인)

검색분류

  패션/뷰티/헤어,

주제

  뷰티/패션,

전공

  미용학, 패션학, 의류학,

키워드

  여성지, 패션지, 뷰티, 스타일, 여성잡지 



    



최근호 정기발송일( 04월호) :

정간물명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부록없음) (한국판)

발행사

  (주)제이티비씨플러스 엠앤비

발행일

  전월 19~20일 사이에 발행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발행일 기준 2~3일 정도 소요(씨제이택배 배송)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할리우드 ‘꼰대’ 골든글로브, 결국 보이콧 사태까지!   2021년 05월

최근 미국의 NBC 방송이 내년에 열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중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주관하는 기관인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에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할리우드를 중심으로 골든글로브 보이콧 열풍이 거세짐에 따라 78년 역사의 골든글로브가 존폐 위기에 내몰렸다는 전망이 분분하다.
  

\'\'

골든글로브 보이콧 사태의 근본 원인으로는 골든글로브의 폐쇄성과 불투명성이 꼽힌다. 골든글로브 수상자를 결정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는 회원이 고작 87명으로 구성돼 폐쇄성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또한 올해 2월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협회의 부패와 불투명한 재정 관리를 폭로하며 윤리 규정 위반 논란에 휘말린 상황이었다. 여기에 HFPA가 과거 20년간 흑인 회원을 한 명도 두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인종차별 논란까지 불거졌다.  
 
\'\'
논란이 커지자 골든글로브 측은 회원 수를 18개월 안에 50% 더 늘리고 흑인 회원도 받아들이겠다는 내용의 자체 쇄신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근본적인 혁신에는 여전히 몸을 사리고 있어 제작사, 방송사의 보이콧 선언이 꾸준하게 이어지는 양상이다.  
 
\'\'

할리우드 스타들 또한 골든글로브 보이콧에 적극 동참했다. 톰 크루즈는 지금껏 받은 세 개의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모두 반납하겠다 밝혔으며, 마크 러팔로는 “지금이야말로 과거의 잘못을 고치고자 일어서야 할 때”라는 성명을 냈다. 스칼릿 조핸슨의 경우 과거 HFPA 회원들로부터 “성차별적인 질문을 받았고 성희롱을 당하기도 했다”며 “영화계 전체가 한 발짝 거리를 둘 때”라는 의견을 타진했다.  

 

 

출처] https://www.cosmopolitan.co.kr/article/55224




[출처]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부록없음) (한국판) (2021년 05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마리끌레르 Marie Claire(한국판) + 사은품(닥터자르트 세라마이딘 바디 보습 케어 3종 키트)
  


[DH] 럭셔리 Luxury
  


뷰티쁠 BEAUTY+
  


바자 Bazaar Korea (한국판)
  


[패키지]T204 싱글즈+주부생활+마리끌레르+메종 + 사은품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